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기자/중구 블로그 기자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대구시 중구 한국 기부문화의 일번지 국채보상운동기념관.

반응형
SMALL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 대구시 중구 골목투어 근대로의 여행 제4코스 삼덕봉산문화길에 속하는 한국 기부문화의 일번지 국채보상운동기념관소개합니다. 

국채보상운동기념관에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채보상운동기록물이 있습니다.

장소 : 국채보상운동기념관

관람시간 : 10:00~17:00

휴관일 :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추석명절

입장료 : 무료

주차 : 유료

관람문의 : 053-745-6753

 

 

 

1. 국채보상운동기념관은 대구에서 시작되어 전국을 휩쓴 국채보상운동의 정신을 계승 발전 시키고자 건립되었으며 2011년 10월에 개관하였습니다.

 

2. 매년 2월 21일은 1907년 2월 21일 국채보상운동의 위대한 대구정신을 이어받은 자랑스러운 국채보상운동기념일 이자 대구시민의 날입니다.

 

3. 국채보상운동은 전 국민적 외채갑기 운동으로서 일반평민이 주동이된 한국최초의 시민운동이었으며 부녀자들이 대거 참여한 한국최초의 여성운동이기도 하였으며 전 국민적 기부운동이기도 했습니다.

 

4. 국채보상운동기념관은 기부문화의일번지로써 부채에 허덕이던 세계경제를 구할 희망의 집입니다.

 

5. 국채보상운동의 전 과정을 알 수 있는 국채운동기록물 2475건이 201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물로 등재되었습니다.

그 생생한 흔적을 전시실과 영상자료실에서 엿볼 수 있습니다.

 

6. 제1전시실은 지하1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7. 우리의 국채 1,300만원은 바로 한국의 존망과 관계됩니다.

갚으면 나라가 존재하고 갚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는 것은 당연한 형세입니다. 

 

8-1

8-2

8-3

8. 먼저 영상자료실에서 국채보상운동 관련 영상을 청취하면 전시실 관람에 도움이됩니다.

 

9.  앉은뱅이 걸인의 의연상입니다.

구걸한 돈을 의연한 않은뱅이 걸인 정만권을 통해 국채보상운동에 보내는 범민족적 열기와 우리 국민들의 애국사상이 얼마나 순수하고 열정적이었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10. 대구광문회 서상돈에 의해 대구지역 국채보상운동이 발의된 국채보상운동의 태동과 1906년도 대한제국의 1년 예산에 버금가는 1,300만원 나라빛 설명입니다.

  

11-1

11-2

11-3

11. 국채보상운동의 선구자, 김광재와 서상돈의 활약 내용입니다.

우리 2천만 국민이 담배를 3개월간 끊고 1명당 20전씩 모으면 국채를 갚을 수 있다고 주장 했습니다.

  

12. 국채보상운동 확산을 이끈 서문시장 상인들입니다.

가난한 짚신장수로부터 콩나물장수, 술, 밥, 떡장수 등 영세 상인들과 마부, 노비 등에 이르기까지 애써 번 50, 60전과 1, 2원을 아낌없이 의연금으로 내어 놓았답니다.

 

13. 신분을 넘어선 기생들의 의연입니다.

여자의 몸으로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는 유일한 패물을 팔아 의연하였습니다.

 

14. 제2전시실 입구에는 인증샷 영상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안내순서대로 터치하면 인증샷 화면이 됩니다.

 

15. 국채보상운동 탁본 체험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탁본이란 음각이나 양각의 글자나 무늬, 그림 등을 원형 그대로 종이에 찍어 내는 것을 말합니다.

 

16. 국채보상운동의 전말은 채무자의 책임을 다하자는 성격과 함께 채권자의 부추김과 꼬심을 갖고있습니다.

오늘날 세계 경제는 부채의 바다에 빠져 심각한 위기를 겪고있습니다.

 

17. 국채보상운동의 결과는 1907년 2월에 시작되어 온 국민이 참여한 국채보상운동은 소기의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중단되고 말았습니다. 

 

18. 국채보상의연금의 처리는 온국민의 성원 속에 지속된 국채보상운동으로 모금한 돈은 1907년 3월부터 1908년 7월까지 약 20만원 정도가  수합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1910년말 국채보상금으로 관리되던 약 15만원 모두 경무총감부에 귀속되어 일제에게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19. 국채보상운동의 전국적 확산으로 당황한 일제가 운동의 선두에 선 대한매일신보에 대한 탄압을 가하고자 이에 대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대한매일신보 사장 베델과 총무 양기탁의 모습입니다. 

 

20. 국채보상운동 유적 약도입니다.

국채보상운동 확산의 주요한 진원지 서문시장, 국채보상운동의 선구자 서상돈 고택, 국채보상운동 군민대회 개최장소 북후정터, 국채보상운동의 태동지 대구광운사 옛터, 여성국채보상운동의 발상지 진골목 입니다. 

 

※네이버지도에 국채보상운동기념관 표시해주세요.

 

 

 

*유튜브 동영상 링크 바로가기 : 화면 좌측 하단 다음에서보기 눌러주세요!

https://youtu.be/3IOZI2ftfKo

 

 

 

 

*국채보상운동기념관(The National Debt Redemption Movement)

장소 : 국채보상운동기념관

관람시간 :  10:00~17:00

휴관일 :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추석명절

입장료 : 무료

주차 : 유료

관람문의 : 053-745-6753

국채보상운동기념관은 대구에서 시작되어 전국을 휩쓴 국채보상운동의 정신을 계승 발전 시키고자 건립되었으며 2011년 10월에 개관하였습니다.

이 운동은 전 국민적 외채갑기 운동으로서 일반평민이 주동이된 한국최초의 시민운동이었으며 부녀자들이 대거 참여한 한국최초의 여성운동이기도 하였으며 전 국민적 기부운동이기도 했습니다.

이 운동의 전 과정을 알 수 있는 국채운동기록물 2475건이 201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물로 등재되었습니다.

그 생생한 흔적을 전시실과 영상자료실에서 엿볼 수 있습니다.

매년 2월 21일은 국채보상운동(1907년 2월 21일)의 위대한 대구정신을 이어받은 자랑스러운 국채보상운동기념일이자 대구시민의 날입니다.

 

 

 

*1904년 한국을 경제파탄에 빠트려 일본에 예속시키려는 방법으로 강제적인 차관이 도입되었다.

1904년의 고문정치 이래 일제는 한국의 경제를 파탄에 빠뜨려 일본에 예속시키기 위한 방법으로 한국정부로 하여금 일본으로부터 강제로 차관을 도입하게 하였다. 1905년 일본은 식민지 기초 작업의 제일보로 한국의 문란한 화폐를 정리한다는 명목으로 화폐정리채 3백만 원을 차입해 들여왔다. 이어 그 해 12월에는 화폐개혁에서 비롯된 공황을 구제한다면서 1백 5십만 원을 또 차입하여 들였다

 

*고율의 이자가 가산되어 격증되는 국채로 2천만 민족이 국운의 절박함을 느꼈다

통감부 설치 이후 일제는 한국정부에 강요하여 교육제도의 개선, 금융기관의 확장정리, 도로 항만시설의 개수확충, 일본인 관리 고용 등 각종 명목으로 고이율의 차관을 들여오게 하여 국채가 격증되어 갔다. 이러한 일본의 계속된 차관공세로 인해 2년여 사이에 한국정부는 원금만 하여도 1천 6백 5십만 원에 달하는 채무를 지게 되었고, 해마다 늘어나는 이자 또한 상당한 금액이었다.

1907년 2월에는 당시 신채로 약 3백 5십만 원의 국채를 정리하여 1천 3백만 원이 남아 있게 되었다. 그러나 이 국채는 당시의 국가 재정으로는 도저히 갚을 수 없는 고액이며 또한 그대로 둘 경우 해마다 고율의 이자가 가산되어 마침내 전국토를 일본에 빼앗기게 되고 2천만 민족은 그들의 노예가 되어 버릴 수도 있는 것이었다. 이러한 국운의 절박함에 드디어 1907년에 이르러 거국적으로 국채보상운동이 전개되기 시작한 것이다.

 

 

 

 

 

"일본에서 빌린돈 1300만원 갚자" 

1907년 대구에서 시작된 국채보상운동은 대한제국이 일본에서 빌린 돈(차관) 1300만원을 국민이 갚자는 운동이다. 도로와 학교 등을 지으려 일본에서 관세 수입을 담보로 ‘강제로 빌린’ 차관 1300만원은 당시 대한제국 1년 국가 예산과 맞먹는 수준이었다.

국채보상운동을 이끈 신지식인들은 당시 흡연자가 워낙 많다 보니, 일본에 진 빚을 갚는 가장 빠른 방법이 '담배 끊기' 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게 금연, 즉 담배를 끊어 빚을 갚자는 운동인 '단연(斷煙) 동맹'의 배경입니다.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측은 "담배와 관련한 국채보상운동의 의미를 재조명하고, 이를 널리 알리기 위해 특별기획전 ‘담배를 끊으면 나라가 산다展(전)’을 2021년 10월26일부터 2022년 2월27일까지 대구 국채보상로 국채보상운동기념관에서 엽니다.

전시회는 조선시대와 대한제국 시기의 담배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자료를 소개합니다. 연초의 재배, 담배의 전래 및 제조공정, 담배 소비현황 등을 보여줍니다. 국민의 당시 흡연에 대한 인식, 호랑이가 담배를 피우고 있는 모습 같은 조선시대 담배와 관련한 민화 등도 선보입니다.『하멜표류기』에 나온 담배 이야기도 리플릿으로 전시합니다.

201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국채보상운동은 전국적인 애국 운동입니다. 주민들은 누구 하나 시킨 적이 없지만, 집에 있던 은가락지를 들고나오고, 패물로 집에 꼭꼭 숨겨둔 금붙이를 가져 나와 빚 갚기에 써달라면서 내놨습니다.

일본의 경제 예속을 막기 위해 고종부터 관료, 민족자본가와 지식인, 부녀자까지 전 국민의 25%가 패물을 꺼내고, 담배까지 끊어가며 참여했지만 아쉽게도 일본의 계략으로 빚 청산은 실패했습니다.

 

 

 

 

 

 

*보시고 아래 모양에 공감 버튼을 한번만 꾹~ 눌러주세요! - 감사합니다 -

 

 

 

 

 

반응형
LIST